[시승기] BMW M340i 투어링, 누군가에겐 완벽한 드림카

[시승기] BMW 3시리즈 ‘왕좌를 지켜라’

[시승기] ‘숨겨진 보석’ BMW 3시리즈 투어링

왜건은 유럽과 미국 등 해외에서는 흔히 볼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정말 보기 드문 차종이다. 하물며 고성능 엔진을 탑재한 스포츠 왜건을 일반 도로에서 만나보기란 하늘의 별따기만큼 어렵다.

이런 상황 속에서 왜건 마니아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줄 단비같은 존재가 등장했다. 바로 BMW M340i x드라이브 투어링이다. 짜릿한 운전 재미와 실용성까지 모두 잡아낸 스포츠 왜건, M340i 투어링을 만나봤다.

전면부는 3시리즈 그 자체다. M 패키지가 적용되면서 프론트 그릴 패턴과 사이드 미러 컬러가 살짝 바뀐 것 외에는 영락 없는 스포츠 세단의 자세다.

그러나 후면부에서는 낯선 모습이 펼쳐진다. 높게 솟아오른 트렁크 라인이 세단과는 다른 매력을 뽐내고 있다. 테일램프 디자인은 동일하게 적용해 어색한 부분 없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스포츠 왜건의 잘 빠진 라인은 일반적인 ‘짐차’와는 거리가 멀다.

고성능 모델인 만큼 휠과 브레이크도 전용 사양을 갖췄다. 여기에 M 스포츠 브레이크와 M 스포츠 디퍼렌셜, 그리고 가변 배기 시스템까지 더해져 스포티한 감성을 한층 끌어올렸다. 앞·뒤 타이어는 각각 225/40R19, 255/35R19 사이즈를 신었다.

전반적인 인테리어 구성은 3시리즈 세단과 동일하다. 두툼한 M 스포츠 스티어링 휠과 넓은 면적을 자랑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풀 디지털 계기판, 그리고 10.25인치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까지 익숙한 첨단 사양이 모두 들어갔다.

투어링 모델의 차별화는 2열부터다. 트렁크 라인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레 2열 헤드룸 공간도 함께 넓어졌다. 뒷좌석 창문 형상은 사각에 가까운 형태로 바뀌었다. 덕분에 세단 모델보다 한층 시원한 시야감과 쾌적한 거주성을 자랑한다. D세그먼트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뒷좌석 선블라인드도 눈길을 끈다.

왜건의 매력은 공간활용성에 있다. 트렁크 기본 용량은 500L로, 40:20:40 폴딩을 지원하는 2열 시트를 모두 접을 경우 최대 1510L까지 늘어난다. 이는 준중형급 SUV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아울러 트렁크 내 화물이 객석으로 넘어오지 못하도록 차단 그물망까지 제공하는 센스를 갖췄다.

3시리즈 투어링은 리어 윈드실드만 별도 개폐가 가능하다. 실제로 사용해보니, 전동 트렁크가 열리는 것을 기다리지 않고도 쉽고 빠르게 여닫을 수 있어 매우 편리했다. 또한 유리 면적도 제법 넓어 적당한 부피의 짐도 수월하게 넣을 수 있다. 트렁크를 열지 않고도 환기가 가능하기 때문에 ‘차박’을 즐기는 이들이라면 특히 환영할 만한 기능이다.

‘투어링’의 장점이 공간활용성이라면, ‘M340’의 핵심은 강력한 파워다. M340i 투어링에는 최고출력 387마력, 최대토크 51kgf·m를 발휘하는 3.0리터 직렬 6기통 엔진이 탑재됐다. 이와 함께 ZF 8단 자동변속기 및 상시 사륜구동 x드라이브가 맞물려 0-100km/h 가속을 단 4.6초 만에 끝낸다.

가속 반응은 주행모드에 따라 180도 달라진다. 먼저 연비 우선 모드인 ‘에코 프로’로 달려봤다. 해당 모드에서는 한 없이 부드럽고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낮은 엔진회전수(1800~5000rpm)부터 최대토크가 뿜어져 나와 일상에서는 2000rpm을 넘기는 경우가 없다. 강력한 힘을 꼭 억누르고 있는 듯하다.

이어 스포츠 모드를 체결했다. 387마리 말들이 본격적으로 힘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가속 페달에 힘을 주자 고개가 뒤로 확 젖혀진다. 폭발적인 가속력과 함께 가변 플랩을 통해 들려오는 우렁찬 배기음이 어우러져 ‘운전의 맛’을 선사한다. 해당 모드에서는 2000~4000rpm 구간을 적극 활용해 보다 쾌적한 가속을 노렸다.

M340i 투어링의 진가는 스포츠 플러스 모드에서 발휘된다. 가속 반응은 한층 더 민감해지고 엔진회전수는 한계까지 끌어올린다. 차량 뒤편에서는 간헐적으로 ‘펑’ 터지는 팝콘 소리까지 들려온다. 스포츠 모드와 성격이 제법 다르다. 강력한 출력에 민첩한 몸놀림, 여기에 낮은 시트포지션이 더해져 왜건을 운전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잊게 된다.

론치 컨트롤을 사용했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스포츠 혹은 스포츠 플러스 모드에서 ESC를 끄고 브레이크와 가속 페달을 동시에 밟으면 준비가 끝난다. 브레이크를 떼자 마치 활시위를 벗어난 화살처럼 부드럽고 매끈하게 노면을 박차고 나간다. x드라이브의 진가가 발휘되는 시점이다. 수 차례 0-100km/h 가속 측정 결과 대부분 4초 중반을 기록했다.

스포츠 플러스 모드를 경험한 뒤 돌아온 노멀 모드는 당황스러울 정도로 얌전했다. 그만큼 모드 간 변화 차이가 크다. 노멀 모드보다는 에코프로 모드와 스포츠 플러스 모드를 번갈아 타는 편이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겠다.

최신 운전자 주행 보조 장치는 완성도가 높다. 앞·뒤 차간거리에 차로 중앙 유지까지 갖춘 종합 세트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표기 면적이 넓어 시원하면서도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하만 카돈 오디오를 통해 풍부한 사운드도 즐길 수 있다.

아쉬운 점도 있다. 기본적으로 차체 세팅이 무척 단단하다. 패밀리 세단과 같은 부드러운 승차감을 기대하면 곤란하다. 장거리 주행이 잦은 아빠라면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공인 복합 연비는 9.9km/L로, 시내에서는 두 자릿 수 연비를 보기 어렵다. 물론, 이 차가 가진 성능을 생각하면 준수한 편이다.

M340i 투어링은 세련된 디자인과 SUV의 실용성, 여기에 고출력을 기반으로 한 운전 재미까지 담았다. 누군가에겐 드림카 반열에 오를 만큼 충분한 매력을 갖췄다.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왜건의 불모지인 한국 시장을 적셔줄 고성능 왜건이 유독 반갑게 느껴지는 이유다.

BMW M340i 투어링 가격은 8000만원(개소세 3.5% 기준)이다. 12월 기준 BMW 온라인 샵을 통해서만 구매 가능하다.

※ 해당 차량은 브랜드 및 제작사에서 제공한 시승용 차량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