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허세 아닌 여유를 느껴라

굳이 말하지 않아도 고개를 절로 끄덕이게 만드는 차가 있다. 해치백의 교과서인 폭스바겐 골프를 비롯해 스포츠세단의 표준인 BMW 3시리즈, 스포츠카의 대명사인 포르쉐 911 등이 대표적인 예다. 그리고 풀사이즈 SUV 시장에서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독보적인 인지도를 쌓아왔다. 1998년 첫 발을 떼는 그 순간부터 강렬한 존재감과 함께 다양한 방식으로 각계각층의 주목을 모았다. 

에스컬레이드가 라이벌인 링컨 네비게이터보다 한발 더 앞서 풀 체인지를 마치고 5세대 신차로 돌아왔다. 새로운 아메리칸 럭셔리 에스컬레이드를 타고 서울 도심과 동해 바닷길을 달렸다.

# 크다! 정말 크다!

에스컬레이드는 프리미엄 럭셔리 플래티넘과 스포츠 플래티넘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됐다. 트림명부터 힘을 가득 줬다. 럭셔리는 크롬 디테일을 강조하고, 스포츠는 유광 블랙 포인트를 가미했다. 디자인 포인트 차이를 제외하면 가격과 사양이 동일하다. 어디 한쪽에만 특별 사양을 추가하지 않았다. 바람직한 구성이다.

럭셔리와 스포츠 트림의 가장 큰 차이는 프론트 그릴 디자인이다. 럭셔리 트림이 적용된 시승차는 가로형 줄무늬 패턴이 들어갔다. 스포츠 트림에는 역동성을 강조한 매쉬 타입 유광 그릴을 만나볼 수 있다.

전장 5380mm, 전폭 2060mm, 전고 1945mm, 휠 베이스 3071mm 등 평소에 보기 힘든 숫자들이 눈길을 끈다. 에스컬레이드의 크기는 측면에서 더욱 도드라진다. 가만 바라봐도 크지만, 일반 성인 남성보다 큰 키에서 오는 무게감도 묵직하다. 공차중량도 어마어마한데(2785kg), 건장한 성인 세 명이 타면 무려 3톤이 넘어간다. 22인치에 달하는 휠은 덩치에 묻힌 나머지 오히려 작아 보이기까지 한다.

광선검을 연상케 하는 기다란 리어램프가 후면부를 압도한다. 세로로 길게 뻗은 램프의 길이는 1m가 넘는다. 리어 해치는 손바닥만 한 캐딜락 로고를 누르거나 바닥에 투사되는 하얀 엠블럼을 발로 차면 열린다. 열리는 단계도 조절할 수 있어 여러모로 편리하다.

# 은근히 잔재주도 많네!

덩치에 걸맞게 탑재된 기능도 다양하다. 우선 도어 손잡이부터 안쪽 버튼을 눌러 여는 전자식 도어 캐처를 적용했다. 보기보다 도어는 무겁지 않다. 여기에 소프트클로징 기능으로 한층 부드럽게 여닫을 수 있다.

도어를 열면 전동식 사이드스텝이 스르륵 전개되며 탑승자를 반긴다. 어설픈 크기의 고정형 발판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크다. 조명까지 넣어 야간에도 쉽게 위치를 알 수 있도록 배려했다. 다만 성격 급한 이들에게는 그 속도가 조금 답답하다. 문을 열고 발을 뻗었을 때 여전히 움직이는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시원하게 뻗은 계기판이 드넓은 실내를 예쁘게 꾸미고 있다. 대각선 길이가 38인치에 달하는 OLED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최첨단 느낌의 인테리어를 갖췄다. 디스플레이는 좌측 트립 모니터와 가운데 계기판, 우측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세 구역으로 나눴다. 계기판을 제외한 나머지 두 스크린은 터치 기능을 지원해 보다 편한 조작이 가능하다.

계기판에는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과 나이트비전 등 부가 사양이 더해졌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는 차량 설정과 함께 무선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광활한 공간을 채우려는 듯 AKG 오디오 시스템은 무려 36개 스피커를 갖췄다. 필러와 천정은 물론, 헤드레스트까지 곳곳에 트위터를 마련해 입체감을 대폭 살렸다. 볼륨을 높일수록 만족도는 올라간다.

# 호텔 에스컬레이드?

국내 출시되는 차량은 7인승 숏바디 모델이다. 전장이 384mm나 더 긴 롱바디 모델도 있지만, 국내 도로 환경을 고려해 수입 선택지에서 제외됐다.

1열에는 마사지 기능과 열선 및 통풍 기능이 탑재됐다. 조절 범위도 다양하고 시트 크기도 넉넉해 쉽게 편한 자세를 찾을 수 있다. 2열에는 캡틴 시트를 적용해 1열과 유사한 시트 크기를 자랑한다. 슬라이딩과 리클라이닝을 지원하지만 아쉽게도 전동식은 아니다.

에스컬레이드는 3열의 쓰임이 좋다. 2열을 자유롭게 접을 수 있기 때문인데, 90도로 접어서 테이블처럼 쓸 수 있고, 완전히 앞으로 밀어내 드넓은 무릎 공간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시트 크기 또한 3열 차량 중 가장 큰 편에 속한다. 이러한 장점에 반해 3열 리클라이닝 기능은 지원되지 않아 정말 아쉽다.

기본 트렁크 용량은 722리터다. 3열을 접지 않고도 웬만한 소형 SUV의 트렁크 공간을 확보했다. 여기에 3열을 접으면 2065리터, 2열까지 접으면 3427리터까지 늘어난다.

하이라이트는 시트를 모두 눕혔을 때다. 풀 플랫을 지원하는 2열과 3열을 모두 접으면 퀸사이즈 침대만 한 공간이 나타난다. 180cm가 넘는 성인이 다리를 쭉 뻗고도 여유롭게 트렁크를 닫을 수 있다. 또 성인 두 명이 나란히 누웠을 때 서로 어깨가 닿지 않는 가로폭까지 갖췄다.

이 정도면 요즘 유행하는 차박도 여유롭게 즐길 수 있겠다. 특히 천정이 높아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넓다. 2열 캡틴 시트 사이를 에어쿠션으로 메꾸고 에어매트까지 깔면, 그야말로 '차박계의 5성급 호텔'로 변모한다.

# 푹신한 승차감, 그리고 V8 엔진의 명암

복잡한 서울 도심부터 탁 트인 고속도로와 굽이진 고갯길 등 다양한 도로를 달렸다.

에스컬레이드는 프레임 바디를 기반으로 한다. 높은 강성과 험로 주파 등에 강하지만, 모노코크 바디 대비 승차감 측면에서는 다소 불리한 구조다. 이러한 단점을 상쇄하기 위해 에어 서스펜션과 신형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후륜 독립식 멀티링크 등 다양한 지원군이 동원됐다.

특히 노면을 1000분의 1초 단위로 스캔해 반응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MRC)과 최대 75mm까지 높낮이를 조절하는 에어라이드 어댑티브 서스펜션의 조화가 부드러운 승차감에 큰 몫을 한다. 불편한 움직임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보인다. 물론, 큰 키에서 오는 물리적 한계는 분명 존재한다.

전반적인 방음은 준수하다. 고속에서 약간의 노면 소음만 올라올 뿐, 대부분 정숙한 모습을 보여준다. 거대한 차체 사이즈를 생각하면 풍절음은 훌륭하게 억제했다.

에스컬레이드의 거대한 차체는 대배기량 자연흡기 엔진이 이끈다. 6.2리터 V8 가솔린 엔진(L86)은 10단 자동변속기와 합을 이루며, 최고출력 426마력, 최대토크 63.6kgf·m의 힘을 네 바퀴에 전달한다. 커다란 심장은 2.7톤이 넘는 거대한 차체를 사뿐하게 몰아붙이는 원동력이다. 가속 페달을 깊숙이 밟으면 6리터가 넘는 대배기량의 호쾌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엔진회전수를 높이면 제법 사나운 배기음도 들려준다.

강렬한 존재감 못지않게 단점도 여럿 보인다. 일단 무게가 무게인 만큼, 폭발적인 가속력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스티어링 휠 뒷면에는 패들시프트가 마련됐지만, 기어 단수 제한 기능만을 지원할 뿐이다. 여러모로 스포티한 주행과는 거리가 멀다. 연비도 두말하면 입 아프다. 막히는 시내에서는 약 4~6km/L를 보였고, 고속도로 정속 주행에서 두 자릿수를 간신히 넘겼다. 공인 연비는 6.5km/L에 불과하다.

# 가장 만족스러웠던 두 가지

에스컬레이드는 살짝 부담스러운 첫인상과 달리면 달릴수록 점점 더 만족스러웠다. 특히, OLED 계기판은 시인성이 뚜렷할 뿐만 아니라 반응속도도 빨라 고급스러움과 쾌적함 모두를 잡았다. OLED 패널의 최대 장점이라 할 수 있는 '완전한 블랙'의 표현이 마음에 든다. LCD 화면처럼 어두운 부분이 허옇게 뜨는 현상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이와 함께 AR 계기판은 '내가 비싼 차를 타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 만든다.

다만, OLED 패널을 사용한 대부분의 전자기기가 그렇듯, 번인(소자 열화로 인해 잔상이 그대로 남는 현상)이 걱정된다. 출시한 지 아직 얼마되지 않아서일까. 아직까지 번인 현상이 보고된 바는 없다. 캐딜락코리아 측은 "혹시라도 번인 문제가 발생하면 페널을 통으로 교체하고 있다"며 걱정을 일축했다.

이어 냉장 및 냉동 기능이 포함된 콘솔 쿨러도 인상적이다. 냉장까지는 몇 차례 봤지만 냉동 기능은 처음이다. 실제로 사용해보니 물을 꽁꽁 얼리지는 못해도 살얼음이 동동 뜰 만큼 강력한 냉각 성능을 자랑한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는 그 성격이 분명하다. 커다란 덩치는 압도적인 존재감과 폭넓은 실용성을 자랑하지만 복잡한 도심에서는 주차와 운전의 어려움을 높인다. 6.2리터 V8 엔진의 여유로운 파워와 주행 감성을 누릴 수 있지만 연비와 세금 등 현실적인 문제에 부딪힌다.

그럼에도 당신이 여유가 있다면, '에스컬레이드'라는 네임 밸류와 첨단 기술로 무장한 아메리칸 럭셔리의 가치를 누려보는 것은 어떨까.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가격은 1억5357만원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