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겼다니? 왜건의 무덤 한국서 매력 발산한 BMW M340i 투어링[차알못시승기]


한국은 '왜건의 무덤'이라고 불린다. 큰 차, 특히 대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를 선호하는 국내 소비자들은 세단에 트렁크 용량을 키운 왜건이 '이상하게 생겼다'며 외면한다. 현대차가 왜건인 i40을 자신있게 내놨다가 얼마못가 단종시킬 정도다.

BMW는 3시리즈 투어링 등 왜건을 국내에 꾸준히 출시하고 있는 브랜드 중 하나다. 판매량이 많지는 않지만 왜건만의 매력에 빠져 다른 차는 거들떠 보지도 않는 확고한 매니아층이 국내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현대차 i40도 단종됐지만 도로에서 간간히 보일 정도로 여전히 수리하면서 아껴타는 차주도 많다.

매니아들이 헤어나오지 못하는 왜건만의 장점을 체험해보기 위해 최근 고성능 왜건인 BMW M340i 투어링(이하 M340i) 을 시승해봤다.
BMW M340i 투어링 전면부/사진=이강준 기자
BMW M340i 투어링 전면부/사진=이강준 기자


세단·SUV 장점 다 가졌네


BMW M340i 투어링 측면부/사진=이강준 기자
BMW M340i 투어링 측면부/사진=이강준 기자
왜건은 특이한 외형때문에 그 실용성은 알려지지도 않은채 국내서 거의 사장된 억울한 차다. 기자 역시 시승해보기 전까지는 왜건은 단지 못생긴 차로만 생각했다.

M340i는 차 자체만으로는 비판할 여지가 별로 없다. 잘 달리고, 많은 짐이 실리며, 승차감도 우수해 소비자들이 자동차에 기대하는 요소를 두루 충족했다.
BMW M340i 투어링 후면부/사진=이강준 기자
BMW M340i 투어링 후면부/사진=이강준 기자
왜건은 세단의 장점과 SUV의 장점을 합친 차종이라 생각하면 쉽다. SUV는 차가 크기때문에 2열 좌석에서도 승객이 편하게 타고 내릴 수 있고 많은 짐을 적재할 수 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차체가 높기 때문에 장거리 고속주행시 많은 공기저항을 받아 연비가 떨어질 뿐만 아니라 풍절음도 크다. 아무리 역학적으로 훌륭한 SUV가 나와도 코너링시 차체가 좌우로 흔들리는 '롤링' 현상도 물리적으로 막기 불가능하다. 이 롤링과 잔진동이 장거리 주행시 운전자가 피로감을 느끼게 되는 원인이다.

SUV의 나쁜 승차감이 세단엔 없다. 기본적으로 차체가 낮아 도로와 가깝기 때문에 승차감이 우수하다. 다만 벤츠 S클래스급 대형 세단으로 올라가지 않는 이상, 2열 공간이 좁고 트렁크 용량도 적다.

왜건은 세단 기반에 트렁크 용량을 키웠기에 세단의 운동성능·승차감을 가졌으면서도 SUV의 넓은 적재 공간까지 확보한 차다. 차로 10시간, 20시간 이상 운전해야하는 유럽·미주 지역 소비자들이 M340i 같은 고성능 왜건에 열광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BMW M340i 투어링 운전석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BMW M340i 투어링 운전석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어색한 외모만 적응하면 '팔방미인'..키 187㎝ 넉넉한 2열


BMW M340i 투어링 뒷좌석에 앉은 기자. 키 187cm인데도 머리 공간이 넉넉했다./사진=이강준 기자
BMW M340i 투어링 뒷좌석에 앉은 기자. 키 187cm인데도 머리 공간이 넉넉했다./사진=이강준 기자
M340i도 전면부는 세단, 후면부는 SUV의 모습을 담고 있다. 기자 역시 전형적인 한국 소비자로 디자인이 어색했지만 막상 타보니 생김새에 대한 아쉬움은 사라졌다. 오히려 제로백이 4.6초에 달하면서도 안정적인 승차감에 매료됐다.

키 187㎝인 기자가 2열에 앉아도 헤드룸(머리공간)이 넉넉했다. 3시리즈 세단은 뒷좌석이 작고 지붕도 낮아 신장이 큰 승객은 타기 어려운데, M340i 투어링에서는 이런 단점을 찾아볼 수 없었다.

트렁크도 매우 넉넉했다. 골프백이 무난히 실렸으며, 2열 시트를 접으면 골프백을 세로로 세워서 넣어도 적재 공간이 남을 정도다. 실용성을 강조한 모델인만큼 트렁크에 쌓인 짐이 운전석으로 넘어오지 못하도록 1열과 2열 사이에 '그물망'을 칠 수 있게 설계됐다. 과격한 운전을 해도 짐이 고정돼 안전한 운행이 가능했다.
못생겼다니? '왜건의 무덤' 한국서 매력 발산한 BMW M340i 투어링[차알못시승기]
BMW M340i 투어링 트렁크 모습. 1열 뒷편에 그물망이 설치돼있다./사진=이강준 기자
BMW M340i 투어링 트렁크 모습. 1열 뒷편에 그물망이 설치돼있다./사진=이강준 기자
편의사양도 부족하지 않았다. 차량간 거리를 조절해주며 주행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1열 열선 시트,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등 스마트폰 연동 기능도 포함됐다. 지붕을 가득 채운 파노라마 선루프도 개방감을 느끼기에 좋았다. 발로 트렁크 문을 열 수 있는 '킥모션 기능'도 유용했다. 수입차로서는 흔치 않게 뒷좌석 창문에 햇빛 가리개도 들어갔다.

아쉬운 점도 있다. 수입차 특유의 '차급 나누기'가 M340i에도 적용됐다. 주로 유럽·미주 지역 고객을 겨냥한 모델이다보니 1열 통풍시트는 빠졌다. 8000만원이 넘는 차값을 고려하면 국내 소비자가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BMW M340i 투어링
BMW M340i 투어링 '킥모션 트렁크'/사진=이강준 기자
종합적으로 실용성과 승차감, 주행의 재미까지 전부 잡고 싶으면서도 아이까지 있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구매를 고려해볼만한 차량이다. 왜건의 어색한 외모에만 적응하면, 이보다 더 팔방미인격인 차를 찾기 어렵다.

뉴 BMW M340i 투어링의 가격은 부가세포함 8250만원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