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시승기]K9 타자마자 너무 편해…사장님車 품격도 업

기아차 K9. /사진=이건희 기자
기아차 K9. /사진=이건희 기자
"너무 편하다." 지난 13일 기아자동차의 고급 세단 '더 K9' 뒷좌석을 타 본 와이프의 얘기다. 뒷좌석의 안락함이 기존의 세단들과는 확연히 다르게 편안했다는 것이다.

기아차 (24,150원 상승1600 7.1%)의 K9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많이 타고 다녀 '사장님 차'라는 별명이 붙어있다. 형제 회사인 현대차 (71,100원 상승5200 7.9%)의 제네시스를 비롯해 수입차 고급 브랜드와의 경쟁이 치열하지만 K9은 완전변경된 지 2년이 지난 지금도 지위를 확고히 하고 있다.

지난 13일 2020년형 K9 3.8 가솔린 그랜드 플래티넘 AWD(상시사륜구동) 모델을 타고 서울과 경기 양주를 오가는 구간을 시승했다. 개별소비세 1.5% 기준으로 7627만원인 이 모델은 선루프와 뒷좌석 듀얼모니터 등 옵션을 더해 7981만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기아차 K9.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K9. /사진제공=기아차
차체는 웅장했다. 전장·전폭·전고는 5120·1915·1490㎜로 나타났다. 휠베이스(축거)도 3105㎜로 내부를 널찍하게 만들었다. 그렇다고 무작정 큰 것만은 아니었다. 세로형 그릴과 양옆의 LED 헤드램프가 날렵한 느낌을 더했다.

내부에 들어가 운전석에 앉으니 리얼우드 내장재와 퀄팅 나파 가죽시트가 고급감을 느끼게 했다. 송풍구 중앙에 위치한 아날로그시계는 '사장님 느낌'을 더했다. 시트는 높낮이뿐만 아니라 허리 지지대 조절도 가능해 몸에 딱 맞출 수 있었다.

기아차 'K9'. /사진=이건희 기자
기아차 'K9'. /사진=이건희 기자
뒷좌석은 양쪽 시트가 독립적으로 구성돼 넓은 공간을 확보했다. 여기에 각종 편의 기능이 뒷좌석에 존재했다. 앞좌석과 동일한 시트 조절 기능은 물론, 개인에 맞춘 시트 설정이 가능했다. 디스플레이 장치 및 조절 기능, 온도 조절, 무선 충전 시스템 등 또 하나의 독립적 공간이 마련됐다.

주행성능은 우수했다. 가속 페달과 브레이크를 오갈 때 느낌도 보정해 주는 듯 했다. 시승차량은 V6 람다2 3.8GDi 엔진에 자동 8단 변속기를 탑재했는데, 최고출력 315마력, 최대토크 40.5㎏.m의 힘을 발휘했다.

기아차 K9. /사진=이건희 기자
기아차 K9. /사진=이건희 기자
연비도 기대 이상이었다. 19인치 타이어를 장착한 시승차량의 복합연비가 8.3㎞/ℓ(도심 7.3㎞/ℓ, 고속도로 10.1㎞/ℓ) 수준이다. 그러나 스포츠, 에코, 크루즈컨트롤을 다양히 활용한 실제 주행에선 연비가 10.0km/ℓ까지 나타났다.

K9은 운전자 입장에서도 매력적인 차량이었다. 최근 출시 차량이 아님에도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의 성능이 훌륭했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기능, 차선 유지 기능은 적절하게 제 역할을 했고, 정체 구간에서 사용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도 원활히 작동했다.

실제로 운전 피로감을 덜 수 있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계기판에 뜨는 후측방 모니터도 유용했다. 안전 사양들이 기본 모델부터 대거 포함된 건 K9의 매력 중에 하나다. 경쟁사 대비 저렴하지만 절대적인 기준으로는 저렴하지 않은 가격을 감당할 수 있다면 K9은 운전자도, 동승자도, 사장님도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차량이라는 판단이 들었다.

기아차 K9. /사진=이건희 기자
기아차 K9. /사진=이건희 기자
개소세 1.5%가 한시적(2020년 3~6월)으로 적용된 2020년형 모델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3.8 모델의 경우 △플래티넘Ⅰ 5377만원 △플래티넘Ⅱ 5837만원 △플래티넘Ⅲ 6802만원 △그랜드 플래티넘 7627만원 등이다.

같은 기준 3.3 터보 모델은 △마스터즈Ⅱ 6537만원 △마스터즈Ⅲ 7282만원 △그랜드 마스터즈 8107만원, 5.0 가솔린 퀀텀 모델은 9207만원 등으로 책정됐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