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렌버핏의 10대 학창시절 . JPG

23 0 81

01.jpg

 

6살 

 

어렸을때 부터 증권 세일즈맨이었던 아버지에게 영향을 받아서인지 

 

돈과 수에 관심이 많았던 버핏

 

집에서 사준 껌과 콜라를 

 

쪼개 파는 방식으로 용돈벌이 시작 

 

처음에는 더 많은 껌과 콜라를 사기위해서 였지만 쪼개 판다는게 돈이 된다는걸 깨달음 

 

04.jpg

 

11살 

 

이후 각종 아르바이트를 시작했고 

 

볼보이,인형탈 알바등 

 

각종알바란 알바는 다하며

 

 

처음으로 주식투자를 시작했는데 

 

04.jpg

 

 

 

Cities Service (1910년 설립된 석 ,가스를 다루는 회사)

 

  주식을 1주당 38달러

 

총6주를 사서 

 

 40달러 정도에서 매도했는데 나중에 200달러를 넘었기에 장기투자의 중요성을 느꼈다고 함 

 

(본인은 가지고 있을려고 했지만 누나가 절반을 투자했기때문에 떨어지면 어떻게 할꺼냐고 잔소리를 많이해서 팔았다고함)

 

 

04.jpg

 

12살

 

 학교 선생님이 AT&T 주식을 가지고 있는것을 보여주자 이미 본인은 AT&T 주가가 떨어질것을 예측 AT&T

 

 (전화기 발명가 벨이 1885년 설립한 뉴욕 최대의 통신회사)

 

 

 주식을 공매도했다고 

 

말하면서 

 

선생님의 기를 죽이게 됨 

 

(공매도:개인 혹은 단체가 주식, 채권 등을 보유하지 않은 상태에서 매도하는 행위

 

매도한 주식·채권은 결제일 이전에 구해 매입자에게 갚아야 한다. 주가하락이 예상되

 

는 시점에 시세차익을 내기위한 한 방법)

 

 

04.jpg

 

13살 

 

13살때 투자자금 천달러를 모으기위해 

 

 신분배달원 으로 취업

 

새벽에는 열심히 신문배달하고 학교를 마치고 오면 

 

버려진 골프공들을  주워서 깔끔하게 세척한뒤 판다거나

 

주말에는 팝콘을 싼값에 산뒤 

 

경기장 같은곳에 가서 비싼값에 팔기 시작 

 

 

 

04.jpg

 

15살 

 

자산 2천달러중 1천200달러로 

 

 

 

(이당시 미 육군 대위 월급이 월 250달러로 어지간한 직장인 1년치 연봉으로 현재로 따지면 2만7천달러수준 )

 

오마하 북부 농지 4만9천평 구매 

 

후에 

 

 

관리인 고용해서 농장으로 돈벌기 시작 

 

 

 

04.jpg

 

 

16살 

 

신문배달 짬밥이 

 

 꽤 되서 

 

월 175달러정도받으며 

 

본인들 학교 선생님들 보다 많이 벌었다고함 

 

 

 

 

 

 

 

01.jpg

 

17세 

 

그의 친구와 함께 

 

고장난 

 

25달러짜리 핀볼기계를 사서 고친후 

 

 

 

동네 이발소에 공급하는 대신  

 

그 수익금의 일정액을 챙기기로 했고 

 

(핀볼 기계를 설치하게만 해주는댓가로 이발소 사장님은 핀볼기계의 20%수익금을 챙기게 해줌)

 

 

25달러짜리 기계로 

 

하루만에 4달러를 범 

 

이후 핀볼 수리업자와 자기친구 버핏은 

 

Wilson's Coin-Operated Machine 이라는  회사를 설립 

 

고장판 핀볼기계를 25달~35달러에 7대정도를 구매 하였고 

 

동네의 다른이발소에들도 핀볼기계를 설치 

 

1년 후 동업자인  핀볼 수리업자에게 이 사업을 1200달러를 넘기게 되며 

 

자산 6천달러 돌파 

 

 

 

---

04.jpg

 

 

 

 

워렌버핏이 개쩌는게 이렇게 많은 일을하고 다니면서도 

 

머리가 좋아 

 

초등학교때는 월반을 하고 중 ,고등학교때도 

 

일과 병행하는데도 상위권 성적을 유지했지만 

 

이미 자신을 사회인으로 생각한 버핏은 

 

대학은 시간낭비라고 생각하고 

 

대학진학을 포기할려 했지만 

 

아버지의 권유로 대학을 가게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