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최고세단이라 불린 BMW 뉴 M760Li xDrive 타보니

BMW 뉴 M760Li xDrive가 도로를 달리고 있다./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뉴 M760Li xDrive가 도로를 달리고 있다./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뉴 M760Li xDrive'는 BMW의 현존 엔진 중 최고 성능인 'V12'(12기통 6.6리터)를 탑재했다. 여기에 최고 609마력의 힘을 발휘한다.

최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대세가 친환경차이며, BMW 역시 친환경차는 물론 'Efficient Dynamics(엔진 개발시 배기가스 및 연료소비 감소에 초점을 둠)'를 새로 출시하는 가솔린·디젤차의 키워드로 내세우고 있다면 이 차는 그 반대의 흐름을 보여준다.

BMW 플래그십 세단인 '7시리즈'의 최상위 모델로, 가솔린 엔진 기술의 '끝판왕'을 보여주려는 차다. 최고 성능의 엔진을 탑재한 차를 운전하는 즐거움을 주겠다는 의도에서다.

V12는 5500rpm(엔진 회전수)에서 최고출력이 무려 609마력에 이르며, 1550rpm에서 최대토크는 81.6㎏·f·m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3.7초다. BMW의 고성능 브랜드인 'M 시리즈' 계열에서 가장 빠른 가속 성능이다.

최근 BMW그룹 코리아는 '고성능 M과 함께'라는 미디어 시승 행사를 열었다. 이 행사에서 'BMW 뉴 M760Li xDrive'을 타고 서울역 KDB생명타워에서 파주 헤이리마을까지 왕복 100㎞ 구간을 시승했다.
BMW 뉴 M760Li xDrive의 12기통 엔진(V12)/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뉴 M760Li xDrive의 12기통 엔진(V12)/사진=BMW그룹 코리아

V12 엔진이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해 엔진룸부터 열어봤다. 엔진의 크기부터 다른 차 엔진보다 컸다. 엔진 겉면에 'M PERFORMANCE'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기존 7시리즈의 엔진을 보다 고성능으로 튜닝했다는 뜻이다.

실내는 흔히 쓰이는 나파가죽보다 더 고가의 메리노가죽과 개인별 주조 색상 선택(시승차는 주황색)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4개 좌석 모두에서 개인별 세팅이 가능하다. 뒷좌석에서 삼성 태블릿PC로 음악, 내비게이션, 조명 조절이 가능하고 마사지 버튼도 있다. 오른쪽 뒷좌석에서는 버튼 하나를 누르면 발판이 자동으로 올라오고 120도 이상 각도로 눕는 것이 가능해 소위 '회장님 차(Chauffeur Driven·운전기사가 운전하는 차)'의 느낌을 줬다.
BMW 뉴 M760Li xDrive의 기어/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뉴 M760Li xDrive의 기어/사진=BMW그룹 코리아

시내 주행에서는 정숙한 주행감을 줬지만 자유로에 진입해 가속 페달을 밟자 '최고 성능의 차'라는 생각이 들었다. 속도는 금방 올라갔고 차체는 거의 흔들리지 않아 안정적이었다.

이 차 고유의 '인테그럴 액티브 스티어링'은 주행 상황에 맞춰 핸들링으로 뒷바퀴의 조향 각도까지 조절해준다. 저속에서 손쉽게 방향을 틀 수 있고, 역동적으로 달릴 때에는 민첩성과 안전성이 높아진다. 사륜구동 시스템인 BMW xDrive는 필요시 엔진 구동력을 네 바퀴 모두로 분배해 노면 위에서 최대한의 가속력을 끌어낸다.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어시스턴트,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플러스 시스템, 트래픽 잼 어시스턴트 등 반자율주행 기능도 갖췄다. 반자율주행 기능을 실제 시험해봤는데 곡선구간(커브길) 반자율 주행은 잘 안돼 아쉬웠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2억2330만원이다. 고가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 국내 출시 이후 69대나 팔렸다.
BMW 뉴 M760Li xDrive의 뒷 모습/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뉴 M760Li xDrive의 뒷 모습/사진=BMW그룹 코리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카테고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