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날렵하고 세련..쿠페의 전형 BMW 뉴 4시리즈

BMW 4시리즈 주행사진/사진제공=BMW코리아
BMW 4시리즈 주행사진/사진제공=BMW코리아
기아차 (35,200원 상승150 -0.4%)가 최근 쿠페형 스포츠 세단 '스팅어'를 내놓으면서 지목한 대표 경쟁 모델이 바로 BMW 4시리즈였다. 그만큼 4시리즈는 쿠페의 대명사격이다.

BMW는 2013년 준중형 쿠페 4시리즈를 처음 선보인 뒤 4시리즈 컨버터블과 준중형차 부문 최초의 4도어 쿠페 4시리즈 그란 쿠페로 라인업을 확장했다. 전 세계에서 40만대 이상 판매하며 흥행돌풍을 일으켰다.

BMW의 쿠페나 컨버터블은 이른바 '짝수 시리즈'로 불린다. 다소 모범생 같은 세단(홀수 시리즈) 보다 혁신적이고 실험적이다. 짝수 시리즈 중에서도 4시리즈는 중추적 역할을 하는 모델이다.

국내에는 4시리즈 첫 부분변경 모델이 지난달 28일 부산에서 공개됐다. 부산은 서울에 이은 제2의 도시이면서도 또 다른 개성과 특징을 지닌 공간이라는 상징성에서 '짝수 시리즈'와 묘하게 닮았다.

뉴 4시리즈의 총 11가지 세부 라인업이 한국에 판매되는데 이 중 '뉴 420i 쿠페 M스포츠패키지'(5800만원)를 타고 부산 힐튼호텔부터 울산 간절곶까지 약 60㎞ 구간을 달려봤다.

먼저 외관은 명불허전이었다. 대표 쿠페답게 날렵하면서도 역동적인 이미지가 부각됐다. 세련미도 더해졌다. 신형 바이 LED 헤드램프와 LED 안개등이 기본 장착돼 주행 안정성도 높였다. 인테리어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다.

고속도로에 올라 액셀에 발을 올려놓자 묵직함이 전달됐다. 꾹 밟으니 총알처럼 날카롭게 치고 나갔다. '생긴대로' 움직였다.

2리터 직렬 4기통 420i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27.6kg·m의 성능을 자랑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7.5초다. 4시리즈는 3시리즈보다 40㎜ 낮은 무게중심(쿠페 기준)과 더 넓어진 윤거(전면 +14㎜, 후면 +22㎜) 등으로 스포티한 주행감을 제공한다.

그러면서도 도로 위에 착 달라붙은 듯 안정감을 보였다. 구불구불한 해안도로에서도 핸들링은 유연했다. BMW 관계자는 "단단해진 서스펜션에 더욱 진화한 댐핑 기술과 향상된 스티어링 설정으로 차내 하중에 관계 없이 횡과 종방향 핸들링 특성이 크게 향상됐다"며 "덕분에 좌우로 흔들리는 롤링이 줄었고, 뛰어난 주행 안정성과 정밀한 핸들링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다만 쿠페 특성상 내부 공간이 썩 넓은 편은 아니었다. 뒷좌석이 있지만 좁아 1~2인용으로 타기에 적합해 보였다. 공인 복합연비는 리터당 11.1㎞(도심 9.7㎞, 고속 13.5㎞)다.

뉴 4시리즈의 가격(부가세 포함)은 △쿠페가 5800만~6690만원 △컨버터블 7730만원 △그란 쿠페 5800만~8450만원 △뉴 M4 쿠페 컴페티션 1억 1780만원 △뉴 M4 컨버터블 컴페티션 1억2530만원이다. 실용성 보다는 차별화된 감성을 더 중시하는 이들에겐 제격인 차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