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의 마지막 내한 소감

17 0 300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08년에 아이언맨을 선보였을때 여러분들 덕분에 이런 시리즈가 성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저는 진심을 표하지 않고 떠나고 싶지 않아 내한 하지 않아도 된다는 

 

케빈 파이기(마블 CEO)의 말을 듣고도 한국에 오기로 결심했습니다.

 

2008년에 저도 젊었고 여기 계신분들도 어리고 젊으셨을텐데 모두 아름답게 자라서 자랑스럽네요.

 

마지막으로 저희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